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언론보도

home > 소식과 이야기 > 언론보도

(2016.6.9.아주경제)푸른눈의 소록도 천사 수녀…대한민국 명예국민증 받아

admin 2018-02-01 23:03:00 조회수 400

20160609175410526823.jpg

 사진 왼쪽부터 김현웅- 법무부장관 김연준 신부- 마리안느 마가렛 수녀. [사진=고흥군]

 

아주경제 장봉현 기자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인을 돌보며 '소록도 천사'로 불린 푸른 눈의 외국인

수녀들이 대한민국 명예국민이 됐다. 

오스트리아 국적의 마리안느 스퇴거(82)와 마가렛 피사렉(81) 두 수녀는 8일 과천정부종합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간호하고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 국민증을 받았다.  

명예국민증은 국립소록도병원 100주년 기념식 행사 참석을 위해 잠시 국내에 잠시 체류한 마리안느 수녀에게만

수여했고, 마가렛 수녀는 건강상의 문제로 소록도성당 김연준 신부가 대신 받았다.  

대한민국 명예국민증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수여된 이후 두 번째이다.  

 

명예국민증은 대한민국의 국위선양 또는 국익증진에 현저한 공로가 있는 외국인에 대해 수여하며, 출입국시

전용심사대 이용 및 장기체류 희망 시 즉시 영주자격 부여 등 행정적 편의가 제공된다.  

1960년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룩(Innsbruck)에서 간호대학을 졸업한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는 고흥군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기 위한 간호사가 필요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20대 후반이란 젊은 나이에 소록도에 들어와 2005년

오스트리아로 출국하기 전까지 40여 년간 한센인을 돌봤다. 

두 수녀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1972년 국민훈장, 1983년 대통령표창, 1996년 국민훈장 모란장 등을 받았다.  

고흥군에서는 이들 수녀의 공로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봉사의 숭고한 참뜻을 널리 기리기 위해 지난해

'마리안느-마가렛 선양사업에 관한 조례'를 제정, 명예군민증과 기념우표를 증정하는 등 20여 건의 선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그녀들의 박애·인권·봉사정신을 더욱더 널리 알리는 선양사업에 최선을 다해 마리안느-마가렛 수녀님이

소록도에 베푼 은혜를 조금이나마 갚을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